도미시마 다케오의 배덕자 - 3부5장

근친야설

도미시마 다케오의 배덕자 - 3부5장

0 1430
약속대로 오사토는 우선 히요시를 안았다.히요시는 오사토를 맞아 들이며 낮은 신음 소리를 내고 오사토의 들을 꽉 기안고는,

"당신!"

상기된 목소리가 새나왔다.

"음."

"좋아해요."

가끔 히요시의 입에서 교환을 나눌 때 나오는 말이다.오사토도 똑같은 말을 대답함으로써 이렇게 하고 있는 것이 애정을 동반하고 있음을 말로서 확인하는 것이다.

오사토의 오른손은 미야코에게 뻗은 상태이다.미야코에게 소외감을 주지 않기 위해서다.이미 미야코의 여자로서 가장 민감한 부분은 단단하고 뾰족해져 있다.

히요시와의 운동을 출발해서 오사토는 미야코의 그곳에 애무를 개시 했다.

히요시가 헐떡이며 낮은 신음 소리를 내자 미야코도 몸을 떨며 낮지만 확실한 신음 소리를 냈다.

......

오사토는 녹초가 된 히요시에게서떨여지려고 했다.아직도 히요시의 내부에서는 꿈틀거림이 전해지고 있다.

"싫어요."

히요시는 어리광을 피우는 목소리로 말했다.

"조금만 더 있어요."

잠시 후에 히요시의 반응은 끊기고 그 호흡도 정상으로 돌아왔다.오사토는 살짝 히요시에게서 떨어져 즉시 미야코에게로 포래졌다.순간 미야코의 다리는 오사토에게 휘감기고 호흡도 거칠어다.

"서두르는 게 좋다."

오사토는 그렇게 판단했다.막다른 곳에서 히요시의 마음이 바뀌면 오사토 자신은 괜찮아도 미야코가 비참해진다. 히요시와읜 약속으로는, 사정하기 직전에 미야코에게 옮기어 미야코의감각에 관계없이 목적을 완수하긱로 했다.

그러나 아직 오사토는 지속할 수가 있다.히요시도 이제 그것까지 단호하게 제지하지는 않을 거라고 판단한 것이다.즉시 종점으로 달릴 생각은 없다.

오사토를 맞은 미야코는,

"앗, 앗."

하고 외치며 몸을 피하려고 했다.그것은 물리적인 움직임 같은 것이렀다.오사토는 그것을 허락하지 않고 단숨에 나아갔다.히요시와는 확실히 다른 몸이라고 오사토는 느꼈다.이번에는 길게 꼬리를 무는 신음 소리가 새나왔다.

"이것이 시작이야!"

오사토는 그렇게 직감했다. 히요시와의 약송데고 불구하고 이렇게 미야코에게 들어가는 것은 이 한번으로 끝나지 않게 될 것 같다.

"그래도 상관없다.어디까지나 세 사람만의 비밀로 하면 된다."

오하토는 미야코의 어깨를 꽉 껴안고 볼에 볼을 밀착시켰다.뜨거운 볼이다.

"아직 키스하지 않았다!"

키스해도 될지 어떨지... 뜨거움 속에서 오사토는 망설이고 히요시 쪽을 보았다.히요시는 똑바로 누워 호흡을 가다듬고있었다.그 빨간 귓볼이 눈에 아른거렸다. 오사토는 살짝 미야코의 입술에 입술을 합치자 의외뢰 미야코는 세게 응했다.오사토는 고개를 기울여 입술을 합치고 있는 것을 히요시에게 보이지 않도록 주의했다.

오사토의 입을 빨면서 미야코의 몸은 오사토에게 반응을 나타내기 시작했다.의식적인 것일까, 어떤 것일까... 그것을 확인 하려고 하는 오사토의 귀에 히요시의 움직이는 기척이 들렸다.입술을 때고 히요시 쪽을 보자 히요시가 다가와서 오사토의 등에 손을 둘렀다.

"......?"

오사토는 고개를 끄덕였다.히요시는 감상을 묻고 그것에 오사토는 단지 고개를 끄덕여?히요시는 미야코에게도 말을 걸었다.미야코는 눈을 감은 채로 히요시에게 사과를 했다.

"미안해!"

오사토는 움직음을 개시하면 다시 한 번 히요시에게 들어가지 않으면 않된다고 느끼고 이었다.그후 30분 정도 지나 겨우 오사토는 미야코의내무에 자신을 방출했지만 그 순간, 미야코는 목적을 잊은 것처럼 흐트러졌다.히요시가 옆에 있는 것도 잊어 버린 것 같았다.

"저, 당신..."

시간이 흐른 후 똑바로 누워 쉬고있는 오사토의 가슴에 소능 두르며, 히요시가 말했다.

"언니를 잊지 못하게 될 것 같죠?"

"아니, 인기로 했잖아.그렇게 약속도 했고."

"약속은 그래도 당신 몸이 말을 듣지 않으면요?나, 곤란해요. 걱정도 되고요."

"괜찮아."

오사토는 히요시를 안았다.

"약속은 지킬게."

"언니는요?"

"나는 이제 됐어. 네 남편 될 사람인데, 욕심부리지 않아."

"잊을 거죠?"

"응."

그러나 그 대답하는 목소리의 울림은 미묘했다.히요시는 다시 물었다.

"내가 가끔괜찮다고 하면은요?"

"괜찮다고 할 리가 없지."

괜?다고 말해 주었으면 하고 바라는 마음이 그 말의 표현해 주고 있다.어떻게 되는가는 히요시으 마음에 달려 있는 것아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378 명
  • 오늘 방문자 2,161 명
  • 어제 방문자 2,273 명
  • 최대 방문자 5,104 명
  • 전체 방문자 951,973 명
  • 전체 게시물 44,97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71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