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림황제 - 1부

무협 야설

무림황제 - 1부

0 1690
여기는 명나라의 수도 영자왕의 저택
어느 한 소년이 한숨을 쉬고 있다
칠흙 같은 머리결을 동여매고 짙은 눈썹에 오똑한 콧날 그리고 카리스마를 가득 담은 눈
그리고 앵두같은 입술에 소년 하지만 그 소년은 붉은 눈동자를 가지고 있는 첫 눈에 보면
아주 강한 인상을 남길 수 있는 너무나도 아름다운 조각같은 얼굴을 지닌 소년이었다
그의 나이는 이제 열 다섯살이 채 안 되었다 하지만 그는 어른 못지 않는 아주 건장한 몸을 가지고 있었다
그 소년은 한숨을 크게 내 쉬고 있었다
" 인제 공부 할 것이 없구나 정말 학문은 끝이 없다고 하는데 왜 난 인제 더 이상 공부할 것이 없는가"
그렇다 그 소년의 이름은 주원 영자왕의 말년에 본 애첩 채희의 아들이었던 것이다
하지만 그는 언제나 혼자였다
너무나도 뛰어 났기에 아버지의 총애는 한 몸에 받았지만 형제들의 시기가 장난이 아니었다
첩의 자식이었기에 그 모든 시기를 다 참고 견디어 내고 있었다
그날 밤
최고의 도둑으로 세상에 널리 알려진 비행신마가 오늘 영자왕의 저택을 털러 오고 있었다
하지만 우리의 주인공 주원은 밤새 잠을 이루지 못 하고 학문에 대해서
혼자서 열심히 연구하고 있었다
저택을 털러 들어온 비행 신마는 주원을 보고 그의 재질에 한눈에 반해 버리고 말았다
그는 주원의 근골에서 정말 무공의 경지를 이룰 가능성을 보았던 것이다
비행신마가 주원에게 접근하는 순간
" 주원아 빨리 자야지 "
재촉하는 그의 어머니 채희의 목소리가 들려 온다
예 하고 대답하는 주원 하면서 어머니 채희를 불쌍하게 여긴다
아무것도 모를 열여섯에 자기를 나아서 인제 삼십도 안 된 아름다운 처녀 같은 어머니
하지만 그녀는 밤마다 혼자 잠못 이루면서 인제 남자 기능을 못 하는 영자왕을 바라 보고 만 있다
비행신마가 다가 올 때 주원을 그림 같이 감싸고 보호하는 능룡에게 그만 발각 당하고 만다
비행신마는 그의 신위에 놀라면서 어디로 도망갈까 궁리를 하는데
능룡은 그 틈을 놓치지 않고 검으로 그의 낙화 유수 검법 일초를 선보이면서 비행신마를 압박 하고 만다
수세에 몰린 비행신마 그는 붉은 가루를 뿌리면서 뛰어난 신법으로 도망가고 만다
이런 암수를 예상한 능룡은 가루를 피하면서 비행신마를 따라 가지만
이 일이 엄청난 일을 야기 할 줄은

정말 글 쓰기 힘드네요
전 정말 작가님들을 존경 합니다
이번 에도 정말 별로 재미가 없네요 재가 쓰고도 ㅋㅋ
그래도 너그럽게 봐 주세요



0 Comments
제목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372(3) 명
  • 오늘 방문자 2,162 명
  • 어제 방문자 2,273 명
  • 최대 방문자 5,104 명
  • 전체 방문자 951,974 명
  • 전체 게시물 44,97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71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