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하 사랑 - 5부

레즈비언 야설

연하 사랑 - 5부

0 1226
"아~"

나도 모르게 신음이 나왔다....
얼마만에 느껴보는 동성의 손길인가....

"아~은혜야..거긴...아~"

그녀의 손이 내 보지를 만지기 시작했다.

"언니...가만히 있어요.....제가 싫지 않죠....그쵸?"
".........응"
"제가 이러는거 언니...이해 하시죠? 그쵸?..."
".........응"

난 그녀 물음에 긍정의 답변을 보냈다...
그녀가 다시 내게 키스를 했다...
그녀의 혀와 타액이 내 입안으로 들어 왔다...
난 그녀의 혀와 타액을 내 혀로 ?기 시작했다....

"으음...아하~`"

그녀는 내 반응에 신음 소리로 답 했다..

"언니......가만히.."

그녀가 내 블라우스 단추를 풀기 시작했다....
"하나.둘..셋........."
난 맘속으로 풀려지는 단추를 세기 시작했다....
그녀는 내게서 벗긴 블라우스를 옆으로 던졌다..
그리곤 바로 내 브래지어를.....

난 지금 그녀 앞에서 치마만 입은채로 앉아있다..
그나마 치마도 그녀가 내 허벅지위에 까지 올려 놓았다....

난 지금 나보다 어린 연하의 소녀앞에 내 젖가슴을 들어낸채로 앉아 있다..

"아~지금의 내모습은..마치 창녀같아.....어떻게 이렇게....
하지만 이건 내게 내린 단 한번의 기회야..이 기회를 놓쳐선 안돼.....
난 그녀가 원하는데로....할꺼야...."

많은 생각과 순간의 판단이 내 수치심을 瞞튼“?있었다.

"아~은혜야....아하~아~"

그녀가 내 젖가슴을 혀로 애무하기 시작했다..
그녀는 내 젖꼭지와 그 주변을 정성스레 ?았다...

"아~하~아~ 은...혜....아~"

난 그녀의 행위에 흥분 하기 시작했다...
몸이 떨려 왔다....알수 없는 짜릿함이 내 머리를 스치고
내 육체를 자극하기 시작했다...

"아~하~흑~~~은혜야....아~"

그녀의 손이 다시 허벅지로 다가왔다...
그리고 이미 내 음액으로 젖기 시작한 팬티를 내렸다..

그녀의 손이 내 보지에서 느껴졌다......
그녀의 손가락이 내 클리스토스를 자극했다...

"아~~~~하,,은혜야...나.......흥분...아학~"
"언니....좋아요?...느껴져요....?....흥분 되죠.....좋죠?......그쵸?"

그녀는 내 보지를 자극하면서 내 몸의 반응을 보는것 같았다...

"아~학, 아~~하~ 좋아...좋아...아학~학~"
"은혜야~아학~아흑~아~좋아~좋아..아흑~"

그녀의 손가락이 내 질 입구에서 잠시 머뭇거리더니 깊숙히 들어 왔다

"아흑~흑~은혜야...."

내손이 무의식적으로 그녀의 손목을 잡았다....

"왜요....?안 좋아요?...좋다면서요.......안그래요?"
"은혜야......"
"그만해요? 언니?..멈출까요...."
"..........아니......계속해..."

그녀의 손이 다시 움직였다...
그녀는 내 보지에 손가락을 넣은채로 앞뒤로 움지이기 시작했다..

"쑤욱,.,,쑥...푹..푸욱.....푹푹푹..."
"아~학~아흑~아~~~~아~ 좋아..은혜야..계속 ....좀더...아흑"

이제 난 부끄러움도 잊은채 그녀에게 애원했다...

"아흑!아학!~아~~"
"언니....정말 좋지..그치..?"
"아흑~아학~아앙..흑"

난 흥분에 겨워 그녀의 말에 답변조차 할수 없었다..

"언니....이제 그만 누워봐...어서....."
"은혜야...하흑...."
"우리 침대로 가자...은혜야...."
"좋아..언니....어서..."

그녀가 내 팔을 잡고 침대로 끌었다...............


0 Comments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345(1) 명
  • 오늘 방문자 2,200 명
  • 어제 방문자 2,273 명
  • 최대 방문자 5,104 명
  • 전체 방문자 952,012 명
  • 전체 게시물 44,97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71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